| 지적재산권 뉴스

특허청에서 발행된 최신 지적재산권 뉴스를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.

반려동물과의 행복한 일상, 특허기술이 돕는다!

작성자
infomanager
작성일
2019-09-16 02:40
조회
162
반려동물과의 행복한 일상, 특허기술이 돕는다!
-첨단 IT 기술이 접목된 반려동물 용품 관련 특허출원 증가세-

□ 반려동물은 단순히 즐거움을 주는 대상이 아니라 ‘가족 구성원의 일원’이라는 인식이 증가하고 있다. 이와 함께 반려동물 관련 산업 규모*도 2014년 1조5천억원에서 2019년 3조원 정도로 연평균 14.5%씩 성장될 것으로 추정된다.
* 반려동물 연관산업 매출액 기준 시장규모 추정치 : (‘14년)15,684억원 → (‘16년) 21,455억원 →(‘18년) 26,510억원→(‘19년)30,002억원 (출처: 한국농촌경제연구원)

□ 특허청(청장 박원주)에 따르면, 최근 5년간(‘14~’18) 반려동물 용품에 관한 특허출원은 총1,419건으로 2014년 140건에서 2018년 465건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.

ㅇ 세부 기술 분야별로는 위생․미용분야가 495건으로 가장 많고, 의류․악세서리 271건, 이동장을 포함한 집․가구가 253건, 운동․놀이장치가 205건, 급수․급식기 178건으로 조사됐다.

ㅇ 특히, 위생․미용분야는 ‘배변패드’부터 ‘배변 여부를 센서로 감지하고 자동으로 처리할 수 있는 장치’와 같은 배변처리 용품이 52.7%로 다수를 차지했다. 반려동물을 기를 때 배설물 처리가 주요한 애로사항인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한 요구가 특허출원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.

□ 또한, 반려동물 용품에서도 사물인터넷(IoT)과 같은 정보통신기술(ICT)이 접목된 특허출원이 활발해졌다. 사물인터넷 기술이 접목된 출원이 2014년 28건에서 2018년 66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.

ㅇ 세부 기술 분야별로는 운동․놀이장치 분야가 28.9%로 가장 높고,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부착된 의류․악세서리가 24.3%로 그 다음을 차지했다. 또한 급식․급이기 20.1%, 위생․미용장치 13%, 집․가구 10.9%, 홍채 또는 비문(코지문) 인식장치를 포함한 기타가 2.8%로 조사됐다.

ㅇ 주요 기술로는 반려동물에 착용된 센서를 기반으로 체온, 운동량과 같은 반려동물의 건강, 감정 및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이 있다. 이에 따라 반려동물의 분실이나 안전사고의 위험을 줄이고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.

ㅇ 또한, 홀로 남겨진 반려동물을 위해 온․습도 등 반려동물의 주거환경을 조절하거나 물과 사료를 자동으로 제공하는 기술, 공놀이 기구를 원격 조작하거나 목소리를 들려주는 기술이 있다. 사회활동 및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반려동물에 대한 걱정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□ 한편 출원인의 유형을 보면, 개인이 68.1%로 가장 높고 기업이 2014년 20.7%에서 2018년 26.7%로 증가 추세에 있으며, 특히 대기업은 2014년 0건에서 2018년 31건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. 이는 정보통신기술이 접목된 출원이 증가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.

□ 특허청 신경아 농림수산식품심사과장은 “더불어 살아가는 가족구성원으로서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이 빠르게 증가*하고 있다”며,
* 반려동물 기르는 가구수 : ‘12년 1,812만 가구 중 17.9%인 324만 가구 →‘17년 1,952만 가구 중 29.4%인 574만 가구 추정(출처: 한국농촌경제연구원)

ㅇ “반려동물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토대로 다양하고 독창적인 아이디어가 접목된 특허제품 개발이 늘어나기를 바란다”고 말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