| 지적재산권 뉴스

특허청에서 발행된 최신 지적재산권 뉴스를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.

한국, 글로벌 혁신지수 10위권 최초 진입

작성자
infomanager
작성일
2020-09-08 00:26
조회
42
한국, 글로벌 혁신지수 10위권 최초 진입
- 세계지식재산기구 발표, 아시아에서 한국·싱가포르만 10위 이내 -
- 글로벌 혁신 모범사례로 한국의 지식재산(IP) 금융정책 소개 -

□ 특허청(청장 김용래)은 지식재산권분야 유엔(UN)산하 국제기구인 세계지식재산기구(WIPO, W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)가 9월2일 오후 6시(한국시간) 발표한 글로벌 혁신지수(Global Innovation Index)에서 한국이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하였다고 밝혔다.

ㅇ 금년에는 작년에 이어 스위스가 1위를 차지하였고, 스웨덴, 미국, 영국, 네델란드 등이 그 뒤를 이었으며,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8위, 중국과 일본이 각각 14위, 16위를 차지하였다.

* 주요 순위: 스위스(1), 스웨덴(2), 미국(3), 영국(4), 네델란드(5), 덴마크(6), 핀란드(7), 싱가포르(8), 독일(9), 우리나라(10), 중국(14), 일본(16)

□ 글로벌 혁신지수는 WIPO, 유럽경영대학원(INSEAD) 등이 전세계 WIPO 회원국을 대상으로 경제발전의 중요요소인 혁신역량을 측정하여, 각 국에 공공정책 또는 경영전략 수립 등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2007년 도입되었으며,

ㅇ 금년에는 7개 분야*, 80개 세부지표에 따라 131개국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하였다.

* 투입부문(5) : 제도, 인적자본 및 연구, 인프라, 시장 고도화, 기업 고도화
산출부문(2) : 지식·기술 산출, 창의적 산출

ㅇ 우리나라가 글로벌 혁신지수에서 10위에 오르게 된 것은 그 동안의 지속적인 혁신노력(Innovation Efforts)을 통해 새로운 지식과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역량이 향상되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.

* 한국 순위 : (’12)21위 → (’14)16위 → ’(16)11위 →(’18)12위 → (’19)11위 → (’20)10위

[ 주요 분야별 순위 ]

❑ 혁신활동 투입부문에서 우리나라는 작년에 이어 10위를 유지하였으나, 혁신활동의 성과에 해당하는 산출부문에서 지난해 13위에서 10위로 상승하여 상위 10위권에 진입하게 된 것으로 풀이됨

ㅇ 투입부문 세부지표 중 ‘인적자본 및 연구’ 부분은 지난해에 이어 세계 1위를 기록하였고, 기업의 혁신활동 정도*를 평가하는 ‘기업고도화’ 부분은 ’19년 10위에서 올해 7위로 상승함
* GDP 대비 2개국 이상 출원되는 특허출원 1위 등

ㅇ 산출부문에서는 특허출원·과학기술 논문게재 수 등을 평가하는 ‘지식 및 기술 산출’ 부분*이 작년 13위에서 올해 11위로, 무형자산·문화산업의 발전정도 등을 평가하는 ‘창의적 산출’ 부분**이 ’19년 17위에서 올해 14위로 상승하는 등 전체적으로 크게 향상됨

* GDP 대비 특허출원 1위, GDP 대비 PCT 출원 2위
** GDP 대비 디자인 출원 1위, 글로벌 브랜드 가치 8위


□ 한편, WIPO는 글로벌 혁신지수와 함께 IP 금융*과 관련하여 우리나라를 포함한 각 국의 우수사례도 발표하였다.

* (주제) Who will finance the innovation? (누가 혁신에 금융투자할 것인가?)

ㅇ 글로벌 혁신지수 홈페이지에는 △ ‘19년 우리나라 IP 금융 1조원 돌파 의의, △ 지식재산 담보 회수지원기구 출범* 등 IP금융 기반마련 정책, △ IP금융투자 활성화 추진전략 수립 등 특허청의 IP 금융시장 지원방안이 소개되어 있다.

* 은행으로부터 지식재산 담보대출을 받은 혁신·벤처기업의 부실 발생시 최대 50%의 금액으로 지식재산을 매입해 대출은행 손실을 보전해주고 라이선스, 매각을 통해 수익화하는 기구

□ 김용래 특허청장은 “그간 상대적으로 미흡한 혁신활동 산출부문의 개선으로 우리나라가 글로벌 혁신지수에서 최초로 TOP 10에 진입한 것은 매우 의미있고 고무적인 일이다.”라면서,

ㅇ “특허청은 우리나라의 글로벌 경쟁력과 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이기 위하여 혁신활동의 결과물인 지식재산권이 시장에서 제대로 평가되고 보호받아 사업화로 이어지는 혁신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.”라고 밝혔다.